본문 바로가기

생리’와의 악몽, 여자는 이래서 힘들다 [건강커뮤니티 > 건강 이슈정보] for Mobile


[여성질환] 생리’와의 악몽, 여자는 이래서 힘들다

청아연한의원 조회 : 1,874
김모(25)씨는 생리가 시작되면 출퇴근길 지하철에서 서있기가 힘들 정도로 몸의 컨디션이 저하된다고 했다. 하루는 너무 힘들어 빈 노약자석에 앉았었는데 할머니, 할아버지가 승차해 자리를 비켜줬고 결국 지하철 문 앞에 쪼그리고 앉아 퇴근하며 눈물이 났다고 했다.

생리를 깜빡 잊어 낭패를 보는 경우도 종종 있다. 구토, 설사, 발열, 허리통증 등 심한 생리통으로 고생한다는 오모(29)씨는 한 번은 날짜를 깜빡하고 친구들과 여행에 나섰다가 생리통으로 여행을 망친 기억이 있다.

그녀는 “생리통을 고치려고 소문난 한약은 다 먹었지만 완치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장 모(39)씨는 생리때면 양이 많아 생리 기간에는 밖에 다니지 못할 정도다. 한 번은 지하철에서 모르는 여자가 옷에 생리혈이 묻었다는 말에 기겁을 하고 가까운 화장실에서 친구, 가족에게 전화를 걸어 옷과 속옷을 가져오게 해 해결한 적도 있었다.

장씨는 “그 이후로는 그 기간에는 회사에 속옷과 바지를 하나씩 더 챙겨 다니기도 한다”고 말했다.

생리혈을 배출하기 위해 계속되는 자궁의 수축운동이 원활하지 못하면 경우에 따라서 그 통증은 참기 힘들 정도로 육체적, 정신적으로 스트레스를 준다. 생리통이 심하다는 것은 생리불순이나 다른 자궁 질환에 노출되어 있다는 의미로도 여겨져 전문의를 찾아 진단받고 자궁건강을 회복하는 치료가 필요하다.

건강 이슈정보

분류
Total 409 RSS
List
 1  2  3  >  >>

전화상담 요청하기

- -

원하는 시간에 상담전화를 드리겠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이용자 동의사항
동의합니다. 동의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