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이 스트레스를 더 못 견디는 이유 [건강커뮤니티 > 건강 이슈정보] for Mobile


[여성질환] 여성이 스트레스를 더 못 견디는 이유

베짱이 조회 : 1,715
남성보다 스트레스 호르몬에 더 민감

여성이 남성보다 스트레스를 잘 못 견디는 이유는 여성이 스트레스 호르몬에 더 민감하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남성은 여성과 다르게 많은 양의 스트레스 호르몬에 노출돼도 상대적으로 강한 면역력을 나타냈다.

미국 필라델피아 어린이병원 리타 발렌티노 박사 연구팀은  스트레스 때문에 생기는  정신장애와 관련된 CRF 호르몬을 실험 쥐에게 주입한 후 반응을 관찰했다.

실험 결과 쥐 암컷을 충분히 흥분시킬 만한 양의 CRF 호르몬이라 하더라도 쥐 수컷을 흥분시키기에는 너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즉 여성의 뇌세포는 남성보다 스트레스 호르몬에 훨씬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것을 확인한 것.

연구팀은 "남성과 여성은 감정을 통제하는 방식이 다르며 여성이 스트레스를 더 못견뎌하게 돼 있다는 것을 이 연구를 통해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여성은 남성보다 우울증이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불안장애 등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고, 스트레스 관련 질환에 남성보다 2배나 더 잘 걸린다.

지금까지 스트레스에 대한 남녀 격차는 간과됐으며 호르몬 약을 처방할 때도 남녀 성별 차는 대부분 무시됐었다는데 이번 연구결과는 의미를 갖는다. 발렌티노 박사는 "우울증 치료에 사용되는 CRF 길항제를 처방할 때 남성보다 여성에게 조금 더 많이 줘야 한다는 팁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분자 정신분석학(Molecular Psychiatry)'에 발표됐으며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이 16일 보도됐다.


건강 이슈정보

분류
Total 409 RSS
List
 1  2  3  >  >>

전화상담 요청하기

- -

원하는 시간에 상담전화를 드리겠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이용자 동의사항
동의합니다. 동의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