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과 다이어트의 새로운 키워드 108배! [건강커뮤니티 > 건강 이슈정보] for Mobile


[비만/다이어트] 건강과 다이어트의 새로운 키워드 108배!

베짱이 조회 : 1,551









1 불교에서 유래된 108배의 의미
대부분의 사람은 '절은 꼭 108번을 해야 하나' 하는 의문을 갖는다. 중요한 것은

 절 운동을 통해 내 몸과 마음을 건강하고 평화롭게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사실

 절하는 횟수가 108배든, 107배든, 109배든 전혀 상관이 없다. 불교에서 행해지

는 108배는 중생의 번뇌가 108가지라는 데에서 유래한 것으로, 불교에서 말하는

번뇌는 많이 잡으면 8만4000번뇌이고, 적게 잡으면 3독 등 다양하다. 이 중 가장

많이 알려진 것이 108번뇌이다. 따라서 불교에서는 108배를 기본으로 하는 것. 종

교적인 의미에서 절은 곧 하심(下心)이자 자신의 마음을 비우는 작업이다. 물건이

기울어져야 속에 든 것이 기울어지는 것처럼 몸을 낮추어 겸손한 자세를 갖추면 야

만심, 자존심, 이기심, 선입관념, 고정관념을 쏟아낼 수 있다는 것.

2 시간과 공간에 구애 없이 할 수 있다
108배 운동은 언제 어디서든 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 대부분의 운동은 적잖

은 시간과 노력, 비용을 들여야 하기 때문에 쉽게 실천하지 못하는 것이 사실이다. 반

면에 108배 운동은 방석 하나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할 수 있다. 단, 집중도

와 마음의 평정을 좀더 쉽게 얻기 위해서라면 조용한 공간을 찾아 절을 하는 것이 좋다.

3 매일 아침에 하는 것이 가장 좋다
108배는 매일 아침에 일어나서 번뇌를 다스릴 수 있는 가장 좋은 수행법이다. 그래서

 스님들은 항상 새벽에 일어나 몸을 깨끗이 하고 108배를 한다. 오전 6~7시 사이 규

칙적으로 절하는 것이 좋다.

4 한 번에 많이 하는 것보다 조금씩 꾸준히 하는 것이 더 낫다
전문가들은 건강에 도움이 되려면 1주일에 3번 이상 땀을 촉촉하게 흘릴 정도로 운동

을 해야 한다고 충고한다. 어떤 운동을 하든 꾸준히 지속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것은 시작하나 마나 한 것. 따라서 108배 운동도 무엇보다 꾸준히 하는 것이 중요하

다. 처음부터 108배를 하는 것은 힘들다. 한 번에 많이 하고 지쳐서 그만두는 것

보다 점차 횟수를 늘리며 꾸준히 하는 것이 더 낫다. 매일 하는 것이 가장 좋으나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주기적으로 1주일에 3번 이상은 할 것.




 

 

 

 

 

 

 

1 절을 할 때는 최대한 힘을 빼서 몸을 가볍고 부드럽게 해야 한다. 그래야 동작

 하나하나가 막힘이나 걸림이 없이 부드럽게 이어지고 몸의 기혈순환이 활발해진다.

2 호흡이 가쁠 만큼 빠른 속도로 절을 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절 운동은 근력과

 심폐 기능을 강화하는 단순한 신체 운동이 아니므로 빠르고 강하게 하는 것은 무

의미하다. 오히려 각 신체 부위에 동작의 자극이 정확하게 전달되고 호흡이 깊어

지도록 가능하면 동작을 천천히 그리고 차분하게 할수록 더 큰 운동 효과가 있다.

3 절을 하면서 머릿속에 잡념이 떠오르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억지로 잡념을

 쫓으려고 애쓸 것이 아니라 호흡이나 동작, 신체 부위에 마음을 집중하면서 절을

하면 된다. 자신이 하는 각 동작을 머릿속으로 그려본다든지, 단전이나 발에 정신을

 집중한다든지, 아니면 절하는 횟수에 집중한다든지 하면 저절로 잡념이 사라지며 정

신이 안정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4 절을 할 때는 반드시 방석이나 이불을 마련하여 무릎이 닿는 곳에 포개서 까는 것이

 좋다. 딱딱한 맨바닥에서 절을 하다 보면 무릎을 다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아예 방석이나 이불 위에 올라서서 절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미끄러질 수도

있거니와 균형을 유지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5 절을 마치고 난 뒤 바로 샤워를 하는 것은 좋지 않다. 절 운동을 통해 몸속의 나쁜

기운이 배출되고 청정한 기운이 형성되어 있는 상태에서 물로 몸을 씻어내면 몸의 기

운이 흐트러져 운동 효과가 반감될 수 있다. 이때는 가볍게 몸을 푼 후 따뜻한 차를

마시는 등 시간을 보내며 몸속에 형성된 기운을 갈무리한 뒤 몸을 씻는 것이 좋다.





 

절하기에 앞서 얼굴에 가벼운 미소를 띈다. 신선한 기를 받아들인다고 생각하면서

느리고 가늘게 코로 숨을 들이쉴 것.

1 양발을 어깨 너비의 반 정도로 벌리고 서서 합장을 한다.
※양팔은 겨드랑이에서 약간 떨어뜨린다.
2 합장한 손을 아래로 내리며 양팔을 쭉 편 뒤, 양팔을 등 뒤로 크고 힘차게 돌려 머

리 위로 올린다.
※손바닥은 펴서 앞을 향하고 양팔은 귀에 닿도록 곧게 편다.
3 양팔을 원을 그리듯 크게 돌리며 앞으로 내리면서 상체를 숙여 몸이 'ㄱ'자 모양이

 되게 한다.
4 무릎을 굽히면서 양손을 앞으로 내밀어 바닥을 짚는다. 고개는 자연스럽게 숙인다.
5 무릎을 꿇고 앉아 팔꿈치와 이마를 바닥에 댄다. 이때 발가락을 꺾은 채 발꿈치를 세

우고, 이마는 머리카락이 바닥에 살짝 닿을 정도만 숙인다.
6 바닥을 짚고 있는 양손을 뒤집어 손바닥이 위를 향하게 하여 귀 높이까지 들어 올린다.
※손바닥을 뒤집어 위로 들어 올리는 동작은 불자들이 엎드려 부처님의 발을 받들던 행

위에서 유래되었다. 이는 자신을 철저하게 낮추고 상대방을 최대한 공경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 운동으로 절을 할 때 이 동작은 생략해도 된다.
7 팔을 바닥에 붙이고 고개를 든다.
8 상체를 완전히 일으켜 세우고 양손을 합장한 뒤 다리와 허리의 힘을 이용해 가볍게 일

어난다. 무릎에 무리를 주지 않도록 한다. 일어나는 순간 괄약근에 힘을 준다.


건강 이슈정보

분류
Total 409 RSS
List
 1  2  3  >  >>

전화상담 요청하기

- -

원하는 시간에 상담전화를 드리겠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이용자 동의사항
동의합니다. 동의하지 않습니다.